e-mail 문의 : yhedang@hanmail.net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등에 진 바람이

가벼워도

기쁠 때 기뻐하고
슬플 때 슬퍼하며 사는 것이 사람 사는 일이다.

처음부터 알고 가는 길일지라도
걸어야하는 수고까지 놓을 수는 없다.
  

청아당 엄 상 호 詩